과학중심의학이란?

회의주의자 사전(Skeptic's Dicitonary) 과학중심의학 항목 발췌 번역

넌센스 따위를 연구하는 일이 '정치적 올바름(politically correct)' 이 되고 있다.

- R. 바커 바우셀 (R. Barker Bausell)

과학중심의학(Science-Based Medicine, SBM)은 보건과학에서의 이론, 치료법, 의약품들을 최고의 ‘과학적 근거(scientific evidence)‘로서 평가한다는 개념입니다.
과학중심의학에 대해서 설명하려면 먼저 근거중심의학(Evidence-Based Medicine, SBM)에 대한 설명이 필요합니다. 근거중심의학은 1990년대부터 국제의학계에서 널리 받아들여지기 시작한 임상의학의 새로운 방법론입니다. 근거중심의학은 근거로서의 가치가 크지 않은 비체계적, 단편적 경험에 근거한 임상적 판단에 대한 반성적 태도를 강조합니다. 그러면서 믿을만한 연구결과를 얻기위한 의학연구의 과학적 방법론으로서 특히 ‘무작위배정 임상시험(randomized controlled trial, RCT)‘과 ‘메타 분석(meta-analysis)’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근거중심의학의 핵심정의는 “현재 존재하는 최고의 근거를 양심적이고, 명백하며, 분별있게 이용하여 개별 환자의 치료를 결정”한다는 것인데, 얼핏 들었을때는 이 근거중심의학의 개념이야말로 분명 의학이 갖춰야할 지고의 과학적 가치가 담겨져있는 것 같습니다.
과학중심의학의 핵심 개념
그렇다면 근거중심의학(Evidence-Based Medicine, EBM)과 크게 구별되는 과학중심의학의 핵심 개념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과학(science)’에 있어선 지금껏 인류가 발견해낸 믿을만한 이론들과 지식들, 그리고 법칙들이 상호연계성(interdependent network)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근거중심의학의 문제점
근거중심의학의 문제점은 애초 치료법이 '과학적 개연성(scientific plausibility)'이 있는지 없는지 여부는 제대로 판단도 하지 않고 좌우간 임상시험만 거친다면, 특히 ‘메타 분석(meta-analysis)’이나 ‘체계적 문헌고찰(systematic review)’과 같은 고급 연구과정을 거친다면, 결과의 질을 떠나 그 연구를 다른 믿을만한 과학적 연구들과 다 동급으로 여겨지게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과학중심의학의 전진기지로 손꼽히고 있는 ‘사이언스베이스드메디슨 블로그의 소개글은 이 문제를 다음과 같이 표현하였습니다.
http://www.sciencebasedmedicine.org
근거중심의학(EBM)은 의학에 있어서 정말 중요하고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켰음에도, 한계가 있다. 우리 블로그의 맥락에서 얘기해본다면, 근거중심의학의 문제는 임상시험에 너무 주안점을 둔 나머지 ‘과학적 개연성(scientific plausibility)‘을 무시한다는 것이다. ’임상시험의 결과’(근거중심의학의 정의에 따르면 순수한 "근거(evidence)")에 주안점을 둔다는 것은 물론 중요한 일이지만, 근거중심의학의 개념하에서는 잘 정립된 자연과학적 체계의 바깥에 있는 치료법, 또는 ’과학적 개연성‘이 매우 적게 존재하거나 아예 없는 치료법에 대해선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한다는 맹점이 있다.
개연성이 없는 가설들, 가령 ‘물이 기억력을 가질 수 있다는 가설’(동종요법)이라든지 또는 ‘막혀있는 기(氣)를 뚫는 것으로 건강해질 수 있다는 가설‘(침술)과 같은 것들은 인체에 대한, 지금껏 잘 정립되어온 과학적 지식의 총체를 기반으로해서 아주 가혹하게 평가해줘야할 것입니다. 저런 가설들은 과학적 개연성이 없으며, 이 과학적 개연성 문제는 특히 상식에서 많이 벗어난 의학적 가설같은 것을 검증하는 임상시험을 평가할 때는 반드시 고려되어야 합니다.
무작위배정 임상시험(randomized controlled experiment, RCT)’을 할 필요는 없다
이와는 약간 다른 측면의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근거중심의학(EBM)에 비판적인 일부 인사들은 현대의 의사들이 행하고 있는 의학적 처치들이 모두 철저한 임상시험을 거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지적합니다. 이런 지적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반박이 가능합니다. 어떤 의학적 처치가 효과가 있는지 없는지 확증하기 위해 무조건 ‘무작위배정 임상시험(randomized controlled experiment, RCT)’을 할 필요는 없다고 말입니다. 아닌게 아니라 이 세상에는 굳이 실험의 필요가 없이 단지 ‘과학적 개연성’만으로 미리 자명하게 그 결과를 판단할 수 있는 문제도 많이 있습니다. 이를테면, 비행기에서 낙하산을 매고 뛰어내리는 것이 안전하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하여, 대조군을 만든답시고 몇몇 사람들을 비행기에서 낙하산 없이 뛰어내리게 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어떤 의학적 처치는 지금껏 잘 정립된 과학적인 지식과 과학적인 개연성에 비추어 봤을 때 굳이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고서도 충분히 정당화할 수 있습니다. 가령, 지금 출혈 상태의 동맥 근처를 의사가 압박대로 묶으려고 하는 상황에서, 그런 처치가 과연 얼마나 강력한 근거중심의학적 배경이 있는 것인지 굳이 따져물을 필요가 있을까요?

과학중심의학의 지지자들도 물론 ‘무작위배정 임상시험(randomized controlled trial, RCT)’이 실험에서 으레 발생할 수밖에 없는 삐뚤림(bias)를 최소화하기 위한 가장 좋은 연구기법이라고 보지만, 그렇다고해서 그것이 과학중심의학에 있어서 유일한 기준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사이언스베이스드메디슨 블로그‘의 킴볼 앳우드(Kimball Atwood)는 블로그를 통해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이곳에 계신 분들 모두는 대규모 ‘무작위배정 임상시험’ 기법이야말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예측되는 모든 치료법 연구에 있어서 편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가장 좋은 연구기법이라고 생각해왔을 것입니다. 또한 반복적인 ‘무작위배정 임상시험’이야말로 생리학, 동물연구, 또 적은 숫자의 임상 연구, 임상적 판단 그리고 다른 모든 것에 기반을 둔 치료법을 검증하는데 큰 쓸모가 있다고 보았을 것입니다.
과학중심의학의 개념이 요구하는 것은, 어떤 의학적 처치에 관한 임상시험을 하고자 한다면 그 이전에 해당 처치가 먼저 ‘믿을만한 높은 수준의 사전개연성(reasonably high prior probability)’부터 갖추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의학 연구를 위해서, 예를 든다면, “꿀벌 화분 (bee pollen)이 암을 치료할 수 있다”는 가설이나 “상어 연골이 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다”고 하는 가설같은 것들을 검증한답시고 분별없이 임상시험을 시행하는 것은 비논리적이며 비윤리적인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그것은 해당 처치가 환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믿을만한 ‘과학적 근거(scientific evidence)’가 없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키우는 애완견의 암이 꿀벌 화분을 통해 치유되었다”고 주장(또는 생각)하는 몇몇 미국 상원의원의 괴벽 때문에 그런 가설을 검증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실시하는 것은 정말 비논리적인 일입니다. 또 과학적 개연성 측면에서 뒷받침될 수 있는 근거가 없는 물질을 임상시험을 사유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마구 노출시키는 것은 비윤리적인 일입니다(옮긴이주 : 근거중심의학에서 얘기하는 ‘근거(evidence)’와 과학중심의학에서 얘기하는 ‘근거(evidence)’의 개념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킴볼 앳우드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의학 관련 몇몇 가설들이 개연성 측면에서부터 말이 되지않음에도 일단 임상시험부터 시행하고 보는 것은 문제를 해결하기보다는 더 꼬이게 만들 수 있다.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는 정말 복잡하고 지저분하다.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를 통제가 쉬운 실험실에서 실시하는 다른 연구처럼 엄밀하게 수행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실험실 연구와 비교하면, 인구집단을 대상으로하는 임상시험은 많은 난관을 돌파해야 하는데, 이에는 연구자가 인지를 하거나 하지 못하거나와 상관없이 서로 비교가 불가능한 실험군과 대조군 때문에 생기는 편향, 또 연구자가 무의식적으로 실험군에게 신호를 보내는 것, 연구 결과가 나온 후 결과에 가설을 끼워맞추는 것, 그리고 실험에서 생길 수 있는 서로 다른 인위적인 결과, 또한 연구자의 개인 동기로 인하여 생긴 알아채지 못하는 혼돈요인, 나쁜 실험결과는 공개하지 않는 발표편향, 제대로 되지 않은 통계 분석, 실험 결과와 상관없는 논문의 결론, 또 의미없는 작은 실험들을 여러 개 모아서 통계적으로 상관이 있는 것처럼 보이게하는 체계적 문헌고찰, 사기행위, 그리고 다른 여러가지가 있다. ...

‘사전개연성’이 매우 낮은 치료법을 검증하기 위해 ‘무작위배정 임상시험’을 시행하게 되면, 아쉽게도 대부분의 연구자들과 의사들은 근거중심의학이 반드시 판정해줄 것이라고 기대하는 '효과 없음'이라는 명백한 결론은 얻지 못한다. 오히려 나중에 그러한 연구결과들을 모아서 메타 분석을 하게 되었을때 결론은 더 애매모호해질 수 있다. 이런 경우, 해당 치료법을 옹호하는 이들은 그 치료법도 좌우간 임상적 근거가 있는 것이다라는 식으로 이야기하거나, “어떤 결론을 내리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후속 연구가 더 필요하다”는 식의 생뚱맞은 결론을 내리게 된다. 이 경우, 확증을 얻기위해선 사실상 수학적 수준의 근거를 요구하는 ‘회의적 근거중심의학자’도 끝이 보이지 않는 이런 후속 연구를 계속해서 지지하게 되는 것이다. 허나, 설계수준이 떨어지는 의심스러운 임상시험을 통해 도출된, 약간의 효과를 지지해주는 근거 따위에 대단한 비중을 두는 것은 정말 터무니 없는 일이다. 이 경우엔 잘 정립된 과학적인 지식에 기반하여, 개연성 측면에서 그런 이상한 치료법엔 효과가 전혀 없을 것이라 단정해버리는 추론에 올바른 근거로서 더 비중을 둘 필요가 있는 것이다. 유감스럽게도 근거중심의학에서는 치료법의 근거 평가에 있어서 ‘과학적 개연성’을 과학중심의학만큼 의미있게 다루고 있지 못하다. 과학중심의학의 지지자들은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적용해볼 치료법을 결정하는데 있어 ‘과학적 개연성’이라는 개념이 반드시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실제 현장에서는 그렇지 못함을 계속 비판해오고 있다.
베이지언 통계학(Bayesian probability)이 더 우월
마지막으로, 과학중심의학의 지지자들은 임상시험의 결과를 평가하는 도구로서, 유의확률(p-value)로 대표되는 “빈도 통계학(frequentist statistics)“보다는, (사전확률(prior probability)로 대표되는) ”베이지언 통계학(Bayesian probability)“이 더 우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원글주소 : http://www.skepdic.com/sciencebasedmedicine.html
(2010년 12월 12일 텍스트 기준 번역)

번역/편집 : 김현우(인터넷미디어협회 의학과학분과 편집위원, MD)
황의원(과학중심의학연구원 원장)

후원회원신청배너

FACEBOOK

TWITTER

TAG CLOUD

벌새 CSI 의학 혈액약침 공모전 위험성 전립선암 mbc 장궁야오 보건자유주의 보건복지부 프레드 볼드윈 손톱 정신의학 NCCIH Spetical Articles NCAHF 수명 황련해독탕 폴 인그라햄 모욕 과학 과학적 근거 비누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보도자료 건강보조식품 과학중심의학연구원 스티븐 배럿 기치료 폴 인그라햄 과학관 언론 출판편향 플루토늄 국회의원 유전자 마법 이혜훈 피공기건강법. 대체의학 유럽 의료일원화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자폐증 성요한초 치종단 사기 수돗물 불소화 카이로프랙틱 과학적회의주의 바이러스 고소 효과 김현우 인문중심의학 전기침 서범석 코로나 공개강연 법규 운지버섯 과학중심 http://www.i-sbm.org/?1A3f7U 정골요법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한의신문 진맥 편향 광고 의사협회 디톡스 구글 암성어혈 일본산 배리 바이어슈타인 미국암학회 브라질너트 사이언스베이스드메디슨 국경 수면제 면역력 노아의방주 환자자율 한의임상진료지침 사이언티픽 크리틱스 유해성 감기 Committee for Skeptical Inquiry 허현회 아데노신 오메가3 가습기 태극권 고종 참외 의사가족대회 독감 무작위대조군실험 니코틴 센스어바웃사이언스 요로감염 검증 연구원 의료일원화국민연대 근거중심의학 넌센스 통합의학 마사지 정부 브로셔 테스트 유효기간 현대의학 치의학 중국 폴 인그라햄 펠프스 월러스샘슨 종합비타민 세미나 예방주사 test 편강탕 사이언티픽 리뷰 오브 얼터너티브 메디슨 양기화 메르스 이혜훈 의과대학 사이비과학 작별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한의약정책과 법원 웹사이트 증언 참실련 요통 근거 과학중심의학연구원 과민성대장증후군 뇌수막염 사상체질 345 낙관 한의사 폴 인그라햄 부작용 RCT 배리 바이어슈타인 대한한의사협회 통증성당뇨 발암물질 귀무가설 다카하시 코세이 식약처 전염 자연적소멸 이제마프로젝트 블로그 지맵 미생물 이혜훈 배리 바이어슈타인 한의약육성법 실험 유방암 근거중심 카이로프랙틱 자유 황의원 보완의학 보건자유주의 PD수첩 회의주의자 사이비의료 계면활성제 자연산 폴 인그라햄 녹즙기 학술지 노벨상 올림픽 이제마 과학중심의학 체질 체계적 문헌 고찰 심혈관계질환 미국 체계적 문헌고찰 킨텍스 임상시험 유방암 몽매주의 HF 유병률 코크란 플라시보 대조군 트위터 황의원 원장 자연요법 인지기능 근거중심의학 오운체질 http://mediawatch.kr/news/article.html?no=244787 암환자 고대중국의학 사설 콘돔 빙의치료 강황 소람한방병원 수술 피공기건강법.대체의학 자연주의 명예훼손 기본권 과학적회의주의 타르 실적보고 해산물 근거중심의학 폴 인그래함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암치료 어혈 장궁야오 강석하 태그1 수소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약침 신약 스켑티컬 인콰이어러 의약품 증언 코크란연합 NEJM 노로바이러스 신부전증 알츠하이머 폐기 수명 국정감사 진맥 방송통신심의위원회 newsletter 배리 바이어슈타인 언론매체 증언 초음파 비타민C 어혈침 영문 블로그 추나요법 배리 바이어슈타인 아리스톨로킥산 미국치과의사협회 경락 한의약분업 불임 메타분석 한방가슴성형 중의학 789 사이먼싱 CFI 123123 기능의학 . 미네랄 돌팔이 김보슬 미국두통학회 한특위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침술 생존률 이오아니다스 경혈 논리적함정 강석하원장 오염 한의학연구원 종교적 맹신 광양자요법 임상진료지침 아프리카 공식입장 한방 총명주사 휴대폰 전자기파 기본권 한방물리요법 dvsdfsdsfa 음모론 체계적문헌고찰 병원에 가지 말아야할 81가지 이유 크랜베리 약식동원 공진단 황의원 침술 한방난임사업 서평 한의학 폴 인그라햄 경락 가정의학회지 홈쇼핑 배리 바이어슈타인 마법 Quackwatch 아르테미시닌 뜸술 평균수명 손목터널증후군 인신공격 장누수 보건당국 노걸대 인체전기 IMS 성조숙증 인간문화재 위헌소송 동양의학 초능력 소금 담배 이혜훈 린다 로사 방사능 피폭 및 방사선 질환에 대해서 초복 근거중심의학 공식입장 사과 사기꾼 방사능 쿽워치 뇌누수 뢴트겐 의대생신문 여론조사 경남의사의 날 정맥주사 식초 카이로프랙틱 사이먼싱 소아과 세인트존스워트 양의사 하이키한의원 광우병 마법 충치 의료기 소비자보호 폴 인그라햄 라돈 IBS 밥 스프레이그 미국암협회 수돗물 불소화 방송 한약재 영국 전통의학 한국건강증진재단 한약제제 스쿠알렌 정부 체계적문헌고찰 미세플라스틱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이혜훈 인플루엔자 뉴스레터 노벨라 벌새 폴 인그라햄 가짜약 영양소 치매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한방약은 위험하다 독성 도침치료 제중원 우울증 JAMA 사이먼싱 한의협 샴푸 스티븐 노벨라 생체전기 중의학 항암화학치료 대체의료 홍삼 폴 인그라햄 의료사기 최진규 사이비의료 언론사 무한동력 통합의료 천연물신약 최면요법 심장질환 NHS 폴 인그라햄 폴 인그라햄 한의사협회 국경 닥터고든 관장 현대의료기기 태그2 벌새 메드헌터 정부 정신건강의학 functional medicine EXPLORE 세신 사이언티픽 리뷰 오브 얼터너티브 메디신 요가 한뱡약은 효과없다 발톱 인터뷰 의료법위반 서양의학 한방사 폴 인그라햄 유방암 의료기기 글리코영양소 발암물질 사기꾼 말라리아 asdasd 제목입니다 - 테스트 국립보건임상연구원 생로병사의비밀 광양자치료 국경 사이먼 싱 고발 언론 변비치료 영적치유 알레르기천식 완치 대법원 정부 일본 미세먼지 진단 자석 한의원 능이버섯 민족의학신문 세포분자대체요법 미국의사협회 오염물질 독소 코뿔소 수돗물 불소화 중의학 발암물질 보완대체의학 아서 타웁 데이터조작 스페인 폴 인그라햄 사전확률 단식 8체질 배리 바이어슈타인 전생요법 탈모 NHS 켑티컬 인콰이어러 문헌고찰 사스 벤조피렌 수돗물 불소화 WHO 급여화 스마트폰 빅뉴스 봉침 1010 WHO 부분 이혜훈 성분 총명탕 콜라겐 제로존 장세척 한의약정책관 인간문화재 혈압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원외탕전실 해리엇 홀 캄포 연구윤리 기본권 카바마제핀 폐질환 양의학 카드뉴스 중국전통의학 고혈압 보약 한의대 athina 침슬 협진 색맹 사기 건강 사기냐 치료냐 GMO 에드짜르트 에른스트 대체의학 과학적회의주의 소송 http://mediawatch.kr/news/article.html?no=244828 정책 사기꾼 사기꾼 유네스코 다우너 지압 천연 전통요법 통합의학 스타게이트 국경 보조식품 진단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참의료실천연합회 에른스트 DSM 의료인 해리엇 A. 홀 간증 사상의학 기생충 체외수정 쿽워치 모유 과의연 에볼라 산삼약침 의사 매리 베르나르 해독 안전성 프레데릭 맥케이 도수치료 안전 미국심장협회 넥시아 미디어워치 자기장 쿽워치스 BMJ 갱년기안면홍조 레이키 체험기 긍정 통증 사망률 휴리스틱스 로버트 토드 캐롤 웅담 마이클 그레거 사상체질 메드헌터즈 PVS 엑시터 대학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출판편향 교육 중의학 백서 호주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디시인사이드 헌법재판소 화학물질 사과 루머 전체 트렌델리 딘 EBCAM 벌새 도망 원적외선 약초 대한의사협회 피공기건강법 알츠하이머 의료윤리 의료기기 The Cochrane Library 배리 바이어슈타인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안과 간손상 알렌 npss 마크 크리슬립 CAM 출판편향 암환우협회 기본권 하버드 대학 비타민D 이상한 나라의 의학자 진단 최원철 SBS 독극물 성장클리닉 scam 일제 부항 수돗물 한의학 치료법 루쉰 언론 폐암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중금속 근거중심의학 `12`12 Skeptical Inquirer 페이스북 부황 중국산 사이비의료 국경 사이먼싱 메타분석 약국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국경 배리 바이어슈타인 캐나다 글삭제 테스트 의료기기 전문의약품 파동 인체전기 X-ray 치료냐 사기냐 통합의학 약품 비타민 영조 퇴출 이혜훈 폴 인그라햄 이해관계 폴 인그라햄 임신 조선시대수명 배너광고 Special Articles 생체전기 123 폴 인그라햄 과학화 법조계 봉독 사이언스베이스메디슨 블로그 황제 비소 항생제 기사 한의대 메타분석 설진 당뇨병 국경 말기암 현대의학 네뷸라이저 조직개편 위키피디아 자유 개고기 발암물질 사이비의료 FAQ 민간요법 동종요법 보충제 메타분석 파루템 유방암 시민단체 한의학 금연침 다낭성난소증후군 음양오행 자연 셀레늄 합병증 사이언스인메디슨 연구소 사이비의학 보완의학 휴메인 소사이어티 제소 동의보감 난임 역사 자생한방병원 안아키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웰빌빙 과학중심의학 헌법소원 배리 바이어슈타인 보완의학 무당 아토피 자유 다지원 야무야니스 위키백과 사혈 이침 아토피 한약 증언 사이먼싱 수돗물 불소농도조정 화환 통증 타미플루 조선일보 중성약 폴 인그라햄 수소수 자동차보험 왕징 면역 진맥 사기 이혜훈 한정호 프리모 면역관문억제 소비자보호 백신 위약효과 논문 근거중심의학 국경 체계적문헌고찰 알츠하이머 황금알 김보슬PD 무혐의 경락 벤조피렌 박물관 오일 살균제 언론 회의주의자 사전 KBS 사이비의료
Never miss a post..
Subscribe for free today!
m=1&s=2